공무원U신문
오피니언기고
함덕 바다를 보며 "그래 여기가 제주였지! 맞아"제주 2030 청년페스티벌 기고
법원본부 서울중앙지부 윤지혜 조합원  |  yju8283@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5  10:49:44
트위터 페이스북
   
▲ 플래시몹 연습 중인 윤지혜 조합원

지금 생각하면 제주도에서의 3일이 마치 꿈만 같다. 먼 옛날인 것 같기도 하고, 상상 속 일이었던 것 같기도 하다. 집과 법원을 오가며 바쁘면서도 지루한 일상을 보내던 나에게 거짓말처럼 찾아온 2030청년페스티벌!

어색한 분위기를 날려준 레크리에이션을 시작으로, 우리에게 왜 노동조합이 필요한지에 대하여 생각해보게 한 김주업 공무원노조위원장님의 강연, 통일에 대한 우리의 생각을 파괴(?)해준 김진향 교수님의 강연, 이 아름다운 제주 북촌리 마을에서 슬프고 끔찍한 일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해준 제주런닝맨, 우리에게 내재돼 있던 흥을 폭발시킨 디제잉파티 등 알찬 프로그램을 따라 가다보니 3일이 쏜살같이 지나갔다. 조합본부에서 얼마나 준비를 열심히 했는지 알 수 있었고, 정말 감사하다.

짝꿍과 같이 풀었던 골든벨(특히 내가 큰소리쳤다가 틀려서 떨어진 문제는 평생 잊지 못할 듯 합니다), 여러 짝꿍들과 호흡을 맞췄던 율동(아직도 흥얼흥얼 어깨 들썩들썩 하는 중), 첫째 날 밤 자기 전에 룸메이트들과 맥주 한 캔 하며 도란도란 나눴던 대화, 둘째 날 밤 여러 사람들과 이야기 할 수 있었던 뒤풀이는 우리가 함께임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게 해준 것 같다.

그리고 마지막 날, 마치 우리의 젊음을 하얗게 파랗게 불태우라는 것처럼 너무나도 아름답게 반짝이던 함덕 서우봉 바다!! 그래 여기가 제주였지?! 맞아 맞아...

공감대 가득인 또래 조합원들과 함께 노동조합에 대하여, 또 제주4·3과 통일에 대하여 배우고 이야기하고 몸짓한 제주도에서의 이 시간이 마음 한 켠에 오래도록 남아 앞으로 공무원으로서 조합원으로서 생활하는데 필요한 보물상자가 될 것 같다. 2030 청년조합원 파이팅!!

< 저작권자 © 공무원U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법원본부 서울중앙지부 윤지혜 조합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기사
신문사소개기사제보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7가 29-28 한흥빌딩 6층  |  대표전화 : 070-7728-4729  |  팩스 : 02)2631-1949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 02086  |  발행인 : 김주업  |  편집인 : 진강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상호
Copyright © 2013 공무원U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news20@gmail.com